건축과 음악 Hiphop Goes to School

CLIENT    예술의 전당 Seoul Arts Center  LOCATION  서울 서초구 Seocho-gu, Seoul  YEAR  2015


힙합을 어떻게 그릴까?  재즈를 지을 수 있을까? 건축은 작곡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건축가도 음악가도,  상상하고 계획하고 조합해서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무언가를 만드는 것이지요. 예술의 전당 여름학교의 아이들은 다양한 공간들이 어떤 소리를 내는 듯한지, 특정 소리가 어떤 모습일지 상상해보고, 이러한 상상의 결과물들을 평면과 입체로 표현했습니다. 춤을 잘 추는 댄서들이 멋진 디자이너라는 결론도 내렸어요!

How do you draw Hiphop?  Can you build Jazz? Architecture shouldn’t be too far from composing a piece of music. An architect and a musician would both imagine, plan, put things together to create something enjoyable for others. A week of exciting workshops  allowed children to have a go at imagining what spaces would sound like, what sounds would look like, and how they could be visually represented both in 2D and 3D. We concluded good dancers were good designers, t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