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놀이터 디자인 워크샵 Old Riverfront in a New City

CLIENT 한국토지주택공사 세종본부 Korea Land & Housing Corporation  LOCATION 세종시 보람동 3-2 생활권, 수변공원 3-1 YEAR 2018


금강이 흐르는 세종시 보람동의 강변에는 저류지로 조성되었다가 취소된 움푹 패인 장소가 있습니다. 마치 물이 빠진 큰 호수의 바닥을 보는 듯한 아주 넓고 특이한 땅입니다. 이 곳에 생길 놀이터를 위해 세종시의 어린이들이 모였습니다. 이번 워크샵의 특징은 단순한 놀이터가 아니라 어른과 어린이 모두가 함께 할 수 있는 놀이와 휴식, 레저와 여가의 장소를 상상했다는 점입니다. 새롭게 조성되는 세종시의 한켠에 새로운 시민의 공간이 생겨 사랑을 받게 되면 도시계획의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스튜디오글루는 어린이들과 함께 전형적인 놀이터가 아니면서 공원도 아닌, 새로운 공공 장소의 패러다임을 발견해보기로 했습니다. 어린이들의 생각을 통해 지형을 한껏 활용한 놀이시설(암벽, 짚라인, 미로, 동굴 등)과 공공시설(연못, 벤치, 캠핑장, 산책로 등)이 골고루 섞인 장소가 탄생하였습니다. 기존의 놀이터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눈에 띈 점은 어린이들은 늘 ‘신나는 행위’만을 좇는 것이 아니었다는 점입니다. 놀이터가 반드시 큰 움직임과 큰 웃음을 동반해야 하는 것은 아닐지도 모릅니다. 도시 속에서 어린이들이 활동성을 많이 잃어가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반대로 고요함과 안정감 역시 충분히 경험하고 있지 못합니다. 나무 사이를 거닐며 친구와 대화를 하고 바위 위에 함께 앉아 멍하니 시간을 보내는 그런 풍경들이 우리의 도시에서 다시 보여질 수 있을까요?   행동을 유발하게 하는 놀이터도 중요하지만 공간 속에 머무르는 자체가 행복인 놀이터. 감수성을 자극하고 자유를 느끼는 행복을 주는 놀이터를 생각해 봅니다.









* 본 디자인워크샵의 보고서를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 (studioglue@studioglue.co.kr)로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